시알리스 제네릭, 가격 책정에 눈치보기 한창

내달 초 출시 예정인 시알리스 제네릭의 가격 책정을 놓고 제약사들의 눈치보기가 한창이다.

특히 비아그라(성분명 실데나필) 제네릭 ‘팔팔’을 블록버스터로 성장시킨 한미약품이 시알리스 제네릭 ‘구구’ 가격을 얼마로 책정할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4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타다라필 성분의 발기부전약을 출시하는 국내 제약사들이 가격 책정에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발기부전치료제는 비급여로 처방되기 때문에 가격이 시장 선점을 위한 중요한 요소일 수 밖에 없다. 초미의 관심사는 한미약품 ‘구구’의 가격.

과거 한미는 팔팔을 1만5000원대 비아그라 절반에도 못미치는 2500원으로 책정, 오리지날 매출을 앞질렀다. 파격적인 가격 정책이 성공을 거둔 셈이다. 때문에 발기부전약 시장에서 성공사례를 경험한 한미의 구구 가격이 신경쓰일 수 밖에 없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시장에서는 팔팔보다는 저렴하게 책정될 것으로 보고있다. 이에 일부 제약사들은 저용량의 공급가를 1000원 이하 또는 초반대까지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상위사 마케팅 관계자는 “곧 제네릭들이 우르르 쏟아져 나올텐데 공급가격에 대한 정확한 정보는 들어오지 않아 지켜보고 있다”며 “한미가 구구의 가격을 얼마로 정하는지가 가장 큰 관심사”라고 밝혔다.

또 다른 국내사 마케터는 “2500원보다는 저렴할 것으로 예상돼 1000원 초반으로 가격을 책정했으나 확정은 하지 못했다”면서 “발빠른 영업을 위해 곧 가격을 정하고 공지할 계획”이라고 귀띔했다.

국내사 영업 담당자는 “허가된 품목만 100여개가 넘는 등 치열한 경쟁이 예고된 만큼 시장 선점을 위해 거래처 방문을 계속하고 있지만 샘플만 보여줄 뿐 가격에 대해서는 말하지 못하고 있다”며 “출시일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곧 윤곽이 나오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미약품측은 “구구 가격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 어느정도 선에서 책정될지 알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구구정 이미지